[고백] 지금 그 자리에 서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