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주일말씀] 시련을 성숙의 기회로(2014. 8. 13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