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우리말] 하마평에 오르내리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