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생각] 나이드는 것의 아이러니